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비밀 일기30

단단하게 살아가리라. 나답게 사려고 한 게 쉬운 결정은 아니었어. 과거에 저질렀던 실수들을 다시 반복하는 느낌도 나니까. 오늘은 특히 되돌이표를 찍은 것같기도 해. 그런데 말이야, 그럴수록 마음 단단하게 먹자고. 이 분노가 만연한 세상에서 지금 내 실험이 무모해보이겠지만, 어차피 나는 그걸 선택했으니까. 나는 이번에는 되돌아갈 양으로 빵 부스러기조차 뒤에 두고 오지 않았어. 실험 결과가 생각과 다르면, 또 다른 실험을 하면 될 뿐, 그래야 미련을 남기지 않을테니까. 2021. 6. 6.
50대 갬성 : 운이 안좋다고 느껴질 때는? 최근에 기분이 좋았다. 확실히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하고 있어서 행복도가 올라갔으니. 그런데 마음 한켠에서 스멀스멀 기어올라오는 불안감이 내게 말을 걸어왔다. '이제 곧 재수 없는 일이 생길지도 몰라' 확실히, 어김없이 재수없는 일이 지난 달에 연달아 다가왔다. 지난달에는 최근 1,2년간 정성을 들였던 일들도 돈을 제대로 벌어다주지 못했고, 새롭게 들어온 일도 생각지 못한 이유로 중단되었다. 게다가 뜬금 없는 이들로부터 시비가 걸려왔는데, 내용을 자세히 들여볼수록 혀를 찰 수 밖에 없을 정도로 황당한 이유들이었다. 그리고 이런 일들은 대개 내가 어찌해볼 수 없는 일들이었다. 이쯤되면, 아무리 내가 좋아하는 걸들로 둘러쌓여있다해도 행복해질 수 없다. 내가 재수없는 건 역시 어쩔 수 없나 하는 생각에 우울해.. 2021. 5. 9.
마음챙김을 위한 글쓰기 시간 지난 2주 정도 계속해서 달갑지 않은 일들의 연속으로 마음이 무겁습니다. 뜻하지 않은 시비나 속상한 일 등등 어찌보면 별 거 아닐 수 있지만 연달아 겪다보니 마음이 한참 다운되네요. 그래서인지 오늘 아침에는 흉몽을 꾸고 깨어났습니다. 문이었던가, 옷이었던가 아무튼 꺼지지 않고 자꾸만 되살아나는 불씨를 간신히 꾹~ 눌어서 꺼버렸거든요. 꿈에서 불은 끄는 게 아니랬는데 ㅎㅎㅎ 그래서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내내 제 마음을 들여다보는 작업을 했습니다. 떨치기 어려운 두려움이 있는지, 걱정거리가 있는지, 그리고 그게 내 인생에서 그렇게 중심이 될 가치가 있는지, 내가 하고 있는 처신이 올바른건지 등등. 아직도 속상한 마음이 남아있지만, 어느 정도 가라앉은 것같습니다. 지금 내게 좋은 일은 그닥 없는 것같지만, .. 2021. 4. 28.
긴급 주유 서비스와 깜빡 깜빡 건망증 ㅠ.ㅠ 어제 신경안정제 자낙신 반알을 먹은 탓이다. 전날 파도처럼 오르락 내리락 하는 불안감에 시달렸기에 불면을 피하기 위해 먹은 것이었다. 그럭저럭 잘 수 있었어서 다행이었지만, 문제는 오늘 아침 내내 약간 멍한 상태라는 것이다. 운전을 하면서 '아, 주유해야지, 아 맞다, 또 잊었네' 를 두어번 했을까, 액셀 클러치를 밟고 있어도 차 속도가 스르르 내려가는 것이 느껴졌다. 덕분에 아슬아슬하게 인도 근처로 슬슬 다가가서 멈출 수 있었다. 4차선 도로 한 가운데서 멈추게 되었다면 어쩔 뻔 했나! 생각만해도 식은 땀이 주르르 흐른다. 당황한 마음으로 자동차 보험 회사에 전화를 해서 차량번호와 내 이름과 생년월일을 대었다. 내가 가입자가 아니란다. 아차차 작년에 보험사를 바꾼 걸 잊었다. 가만 바꾼 데가 어디였더라.. 2021. 3. 30.
화가 나지만 화를 낼 수 없었던 하루 아무리 곱씹어봐도 화가 난다, 화가 나아. 정말 화가 많이 나는데, 화 풀 데가 없네. 어째 이런 사소한 것조차 내겐 어려운건지. 난 오늘, 바로 당장, 오늘, 받으려고 그 싫디 싫은 행사에 참여해준건데, 잘못 만들어진 제품에, 사진도 그건 아니잖아~ 코로나로 3달이나 쉬어서 동작도 안나오는데 그 쇼에 나와서 허우적 거려주기까지 했는데 왜! 아오~ 짜증나, 정말 개 화난다. 그런데, 행사한다고 수고한 이들 생각에 화도 못내고 해결해주려고 노력한 얼굴 봐서 화도 못내고 그럼 모하냐고, 모처럼의 오늘이 망쳐버렸는데. 축하해주는 고마운 이의 친철한 눈빛도 의미없다. 그깟 것 하나 받는 게 그렇게 내게 과분한 건가? 왜 맨날 작은 결과라도 받아들라치면 이렇게 잡스런 일들이 벌어지는걸까? 화가 난다, 화가 나아,.. 2021. 2. 6.
[재도전] 도파민 단식 20일차 : 줄어드는 불안감 내가 도파민 단식을 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목적이 있겠지만, 그 중의 하나로 "불안증"의 개선이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초반 15일 정도가 오히려 더 불안해지는 현상이 있기 마련이죠. 그 중에서 10일이 지나기 전까지 특히 심합니다. 이번에는 두번째 도파민 단식 도전이라 제 상태에 대한 인식이 더 편해서인지, 원래 그려려니 하면서 보냈습니다. 그렇다고 덜 불안했다는 건 아니구요, 이 기간에는 단식하고 있는 것들을 지키지 못하는 게 꽤 많았습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단식을 계속할 수 있는 힘은, 자신에 대한 관대함 에 있죠. 적든 많든 지켜지는 것들도 있으니까요. 개인적으로 지키기 제일 쉬운 건 의외로 TV안보기 입니다. 이건 개인마다 다르겠죠? 제일 어려운 건 유뷰트 덜보기입니다. 이건 아직까.. 2021. 1. 23.
시니어 진로 고민 : 무엇을 하고 싶은가 vs 무엇이 되고 싶은가 사업을 정리하고 어느덧 2년 가까이 시간이 흘렀다. 그 동안에 독산역 근처 조그만 사무실에 투자하면서 내 공간도 생겼고, 남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거기서 혼자 이것 저것 마음 가는 대로 공부 비슷한 것들을 하다가 창업대학원이라는 데도 들어갔다. 그렇게 이것 저것 해봐도 50대에 새로운 길을 찾는 게 여전히 어렵다, 적어도 내게는. 게다가 오히려 머리만 복잡해졌다. 좀 웃기게 보이겠지만, 어제는 갑자기 로스쿨에 호기심이 생겨서 LEET 기출 문제를 풀어보았네? 그 동네 분위기는 어떤지 알아보려는 의도였다. 언어 영역 문제를 풀어보면서 새삼 내가 고등학교 시절에 국어 실력이 별로였다는 걸 기억하게 해주었다. 물론 학원도 다니고, 공부 하다보면 나아지겠지. 하지만 이건 내가 살아온 경험과 지식과는 전혀 다른.. 2021. 1. 20.
[재도전] 도파민 단식 40일을 다시 시작합니다. 오랜만에 다시 글을 쓰려고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머랄까, 꼭 글을 써야겠다고 생각하는 순간부터 쓰기 싫어진 점을 부인할 수 없네요. 제게 가장 어려운 게 단순하고 일관된 목표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리 고민해봐도, '이 길로 쭉 가자' 라는 결정을 할 수가 없네요. 저는 관심사도 많고, 이것 저것 시도를 많이 해왔고, 그래서 할 줄 아는 게 많아졌다는 걸 최근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기쁘지는 않습니다. 뒤집어보면, 어느 것도 제대로 완성된 것은 없으니까요. 반성은 맨날 하고 또 하지만, 타고난 기질인지 달라지지 않네요. 흑. 1. 질문하기 그래서 요즘 내가 잘 하지 않는 시도들을 몇개 해보려고 합니다. 우선은 주변인들에게 질문을 던져보는 것입니다. 그래서 연결되는 꼬리.. 2021. 1. 3.
하나라도 덜 하고, 남에게 떠넘기려는 사람들, 그것도 경쟁적으로 내가 요즘 경험한 사람들의 모습입니다. 이유가 멀까요? 나같이 단순한 사람의 시각으로는, "그 시간에 그냥 해버리는 게 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즉 그거 하나 안해서 머 대단한 이득을 얻는 거같아 보이지도 않고 해서, 올해 2학기에 갑자기 들어간 대학원에서 내가 그냥 과제를 떠맡아 해버렸습니다. 머, 내가 과제 독박을 쓴 게 기분이 좋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크게 억울하지도 않았습니다. 나름 재미도 있었으니까요. 그런데 계속해서 마음 한켠 거슬리는 모습들이 계속 보이더란거죠. 말로는 고맙다, 덕분에 우리가 편해졌다 이러지만, 그보다는 어떻게 하나라도 더 이용해먹을 수 없을까 머리 쓰는 게 보였으니까요. 자꾸만 모르겠어요, 어떻게 해요, 이러면서. 그래도 내가 재미있으니까 괜찮다하고 신경을 안.. 2020. 12. 8.
간신히 긍정 마인드로 마음을 다잡다. 요 며칠동안 온갖 부정적인 시각이 내 마음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좋게라도 생각할라치면, 왠지 이 세상 호구가 될 것같은 두려움부터 들었달까. 지금도 여전히 세상 걱정, 두려움은 많다. 나한테는 불안증이 있어서 일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오늘 사람 미운 마음을 어렵사리 수면 아래로 가라앉히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미운 것과 아닌 것은 다른 것이다. 미운 감정을 가라앉히는 데 성공했다고 아닌 것도 좋은 것으로 바꿀 마음은 없으니까. 이게 무슨 말인지 설명하고 싶지는 않다. 지금은 오랜만에, 정말 오랜만에, 작은 '자신감'을 느껴보게되었다. 별로인 내 상황은 바뀐 것이 없다 해도 말이다. 마땅치 않은 것들에서 벗어날 준비가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 더 이상 그런 잡념들로 나를 더 이상 괴롭히지 않을 것이다. 좋.. 2020. 11.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