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137

오랜만에 중간고사를 치른 늙은 대학원생, 글쓰기 40일 도전 선언하다 학교생활 졸업한지 오래되었다. 즉흥적인 기분으로 들어온 대학원 덕분에 요 며칠 중간고사로 제출해야하는 과제들로 조금 바빠지니, 정말 학생이 이랬구나 싶어 스스로가 이상하다. 그래도 만학도의 기분이 이런 걸까 라고 쓰려니, 좀 오바스럽다. 어째튼 대부분의 과제는 마치고 내가 제출해야할 것들은 제출하고 나니, 오늘은 좀 덜 바쁘고, 산만하게 하루를 보냈다. 하루 끝에 태권도장에 들러 일주일만에 잠깐 1시간 운동으로 마무리를 했다. 그러고보니 새롭게 결재를 해야하는 시기가 돌아와서 그런지, 도장의 사범님에게서 도착 바로전에 전화가 왔다. 보통 그렇지 않으면 좀 많이 빠져도 전화는 잘 안 오는데. 다정하게 말하지만 적당하고 성격 좋게 잘 처리하는 모습에서 어리지만, 나보다 낫다는 생각이 든다. 내 성격은 많이 .. 2020. 10. 23.
오늘 하루 행복했나요? 매일 쓰는 짧은 글의 힘을 받아보려고 결심했지만, 늦은 시간이 되면 피곤함이 몰려와서, 글을 쓰기가 쉽지 않네요. 그래서 제 자신과 타협한 것이, 그날 하루 글 쓸 짬이 없었다면, "오늘 하루" 감상이라도 써보기로 한 것입니다. 글도 40일쯤 매일 쓰다보면 조금 발전이 눈에 보일 수 있을까요? 그리고 조금 덜 피곤하고, 마음의 여유가 있는 날에는 재테크 관련 뉴스를 적는 걸로 하루의 마지막 일과로 삼아볼까 합니다. 사실 오늘 구글 주식이 '팍'하고 오르는 걸 몇분 전에 보았는데 이유가 궁금하기도 하고, 비욘드미트는 한동안 왜 올랐는지 궁금했는데, 한달이 넘도록 기사를 살펴보지도 못했거든요. 물론 한국의 미디어를 통해서도 어느 정도 파악할 수는 있지만, 아무래도 미국 매체를 통해 보는 것이 좀더 빠를 수 .. 2020. 10. 22.
40일 도파민 단식 30일차 : 와우~ 어느덧 30일차? 역시 시간이란 놈이 제일 쎄네요. 중간 중간에 조금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기 위해 10일을 더 연장한다 하더라도, 이미, 어느덧, 60% 정도가 지났으니까. 되돌아보면, 첫날이 제일 힘들었고, 그 다음은 3일차, 그리고 그 다음은 일주일 정도까지 도파민 단식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힘들었던 기간으로 손꼽히네요. 10일이 넘으면서부터는 크게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이유는 일단 10일 정도 잘 하고 나니까, 아까워서라도 게임이나 TV시청을 할 수 없더군요. 오늘도 하루에 여러번이나 스마트폰에 아직 있는 게임이 하구 싶었지만, 지금까지 들인 공이 생각나서 도저히 게임을 할 수 없더라구요. ㅎㅎㅎ 그 와중에 여전히 잘 안되는 건 기분 전환용 "유튜브 시청"입니다! 아무래도 정보를 주로 얻는 루트로 유튜브를 활용하고 .. 2020. 10. 20.
07. 초기 창업의 자금 조달 방법 2 : 정부지원사업 선정 요건들 정부지원사업이나 창업자금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야하는 것들, 갖추어야하는 조건들이 있다. 처음에는 자신에게 맞는 지원 프로그램이 어떤 것이 있는지 찾기도 어렵지만, 잘 찾는다해도, 그러한 것들을 위한 조건들을 갖추는 것도 초기에는 어렵거나 번거로운 것들이 많이 있다. 우선, 사업계획서 (사업제안서) 작성 는 모든 것에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간혹 좋은 학교, 좋은 경력이 아니면, 지원받지 못할거야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 SKY 졸업이나 좋은 경력이 유리할 수 있겠지만, 정부지원사업 어디에도 그런한 것들이 조건으로 명시되어있지는 않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 서류를 검토하는 심사위원분들의 마음에서 그러한 것이 작용하는 것까지 우리가 어떻게 해볼 수 있는 건 아니니까, 그런 것은 신경쓰지 말자... 2020. 10. 12.
06. 초기 창업의 자금 조달 방법 1 : 다양한 정부지원사업들 초기에 사업 아이템을 어느 정도 구상하고 나니, 자본이 없으면 시작할 수 없다는 현실 자각이 찾아왔다. 그리고 자기 자본(내 돈)은 오히려 서비스가 나온 후에 쓰여야 적절하다는 것도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다. 틈틈이 창업 교육을 여러 번 받은 덕이겠지만, 그렇다고 직접적으로 강의시간에 나온 내용은 아니었다. 하지만 사업 계획이라는 것을 세우면서, 제품 혹은 서비스를 완성하기까지 얼마가 들 것이고, 그 이후에는 그보다 훨씬 큰 돈이 필요할 수도 있다는 게 그림이 그려져서였다. 보통은 창업진흥원에서 지원받는 것을 시작으로 점차 중기청 쪽을 받는 게 일반적인 수순이라고 생각하기도 하는데, 실제로는 그런 규칙은 없다. 나는 마케팅이나 사무실 지원은 창업진흥원에서 기회가 있었지만, 개발 자금 지원은 창업진흥원과 인.. 2020. 10. 11.
40일 도파민 단식 19일차 : 높아진 단식의 강도 다이어트이든, 운동이든, 이런 거 블로그에 글 올리는 거는 가끔 봤지만, 대체로 1일차, 2일차 혹은 10일차 정도에서 더이상 올라오지 않은 경우를 많이 봤는데, 저는 19일차입니다. 오호~~ 19일을 지킨 저 자신을 칭찬합니다. 비록 완벽하지는 않았어도 말이죠. 대신 어제부터는 강도를 올려보고 있습니다. 올려진 수준이 아직까지는 잘 유지되고 있지는 않습니다. 약간은 더 단식을 하고 있는 효과는 있지만요. 제일 유지하기 어려운 것은 오락용 유투브 영상 보기 입니다. 이게 어려운 것이, 공부 삼아, 일 삼아 보는 것들도 있어서 입니다. 자연스레 딴 영상도 보게 된다는 거죠. 게다가 요즘 또 유혹을 받고 있는게, 새로 시작한 tvN드라마, '구미호뎐'이 꽤 재미있어 보여서, 갈등이 많이 되네요. 이건 나중에.. 2020. 10. 9.
마우스 커서 튀는 현상 의외로 쉽게 해결! 그러나...창피하다. 아마도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경험해봤을 겁니다. 갑자기 마우스가 제멋대로 혼자서 움직이거나 사라지는 현상 말이죠. 그런데 1년인지, 2년만에인지 모르겠지만, 오늘 마우스 커서가 지멋대로 튀는 문제를 우연히 쉽게 해결했습니다! 와~ 그런데 말이죠~ 마냥 기뻐만 할 수 없었습니다. 바로 해결 방법이 나를 씁쓸하게 해서입니다. 그동안 이런 현상 때문에 마우스를 여러 개 바꾸어보기도 했죠. 그런데 대부분 처음에만 조금 얌전하다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다 똑같았습니다. 특히 오늘 해결하기 바로 전과 그 전날 이틀 동안은 아우~ 정말이지 미친X 난장질을 쳐대듯이 움직이는 순간도 많았고, 게다가 클릭하려면 자꾸 도망가서 스트레스 장난 아니었거든요. 그래서, 마우스는 바꿔볼만큼 바꾸어봤고, 키보드를 .. 2020. 10. 6.
악몽에 짓눌려서 아침에 일어나다 : 부모가 자식을 죽이는 꿈 반복되는 무서운 느낌에 짓눌려서 오늘 아침에 무겁게 눈을 떴다. 어찌나 생생했던지, 깨기전에 하려고 했던 미국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를 진짜로 걸어야 하나 고민했을 정도. 그런데, 조금씩 몽롱한 안개가 스르르 걷혀가며, 머리 속에 아직 남아있던 잔상들이 다 허구였음을 받아들이게 되자 안심이 되었다. 그리고는 피식 웃음이 새어 나왔다. 먼 꿈이 그래? 김구라가 자신의 어린 딸의 목을 죽였던가, 약을 먹여 죽였던가, 아무튼 딸을 먼저 죽이고는 어린 아들도 목을 졸라 죽였다. 그러나 마지막에 간신히 아들이 죽지는 않고 정신을 차렸는데, 내가 보고 있어서 그런지, 어디론가 데려간 듯했다. 그래서 걱정이 되어, 부산에 사는 누군가의 사위라는 사람에게 전화를 걸어볼까 하는 마음으로 핸드폰을 들여다보았다. 상상으로 ".. 2020. 10. 3.
40일 도파민 단식 11일차 : SoSo하지만 그래도 진행중 아직까지 포기하지 않고 도파민 단식을 지키고 있습니다. 잘 지킨다고는 말 못해도, 게임만큼은 100% 단식을 유지하고 있네요! 순간순간 TV를 키려하거나 게임 오플로 손가락이 가는 순간은 수도 없이 많았지만, 스스로도 기적이라고 생각이 들만큼 무너지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특히 게임을 고쳐보려고 해도 잘 안되었는데, '도파민 단식'이라는 주제로 관련된 것들을 모두 끊자고 결심하니까 오히려 잘 지켜지는 것같습니다. 다른 걸 어기게 되면, 게임만은 마지막 마지노선이다 생각하고 버티게 되네요. 오늘은 해야할 과제가 있어서, 과제 핑계로 오랜만에 커피믹스를 타 먹어봤는데, 놀랍게도 "맛있지 않네" 사실 저는 오랜만에 마시니까 정말 기분이 좋아질 거라 생각했는데! 단 10일만에 도파민 단식의 효과가 무엇인지 느끼게.. 2020. 10. 2.
[책 리뷰] 데이비드 드레먼의 역발상 투자 솔직이 제게 쉽지 않은 책이었습니다. 특히 책의 절반의 가까운 내용들은 한장 한장 읽어나가는데 많은 시간이 걸려서, 초반에는 한두장 읽고 덮기를 한두달 정도 하다가, 읽기 방식을 바꾸었습니다. 그 방법은 "관심가는 부분부터 읽기" 입니다. 관심 가는 부분부터 빠르게 읽으면서, 나중에 연관된 부분이라고 생각되는 다른 챕터들을 읽어나가는 거죠. 그렇게 하니, 책 읽기에 속도가 붙어서, 저녁 시간 틈틈이 읽은 정도로 4,5일 내에 다 읽게 되었습니다. 물론 여전히 안 읽은 부분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대략적으로 다 보았습니다. 초반에 다룬 내용들은 심리적인 부분들이 어떻게 투자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이야기들입니다. 그리고 여러 등락과 폭락의 역사들을 열거해줍니다. 그러한 근대 역사적 흐름에 따라.. 2020. 1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