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십이지신3

타투 스티커를 미리 시연할 수 있는 Pick Tattoo 아이폰 앱 소개 이전 글 : 2020/07/06 - [한글 & 컨텐츠] - 열두 동물 타투 스티커에서 민화 스타일 난다? 열두 동물 타투 스티커에서 민화 스타일 난다? 타투를 해보고 싶지만, 몸에 계속 남는 게 싫다면? 실제로 몸에 새기는 과정을 블로그로 후기를 읽어보니, 만만해보이지 않는다. 잘하는 타투이스트에게 받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그리고 제대�� interestnote.tistory.com 이전 글에서 잠깐 나왔던 픽타투에 대한 짧은 이야기다. 본래 중요한 큰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막간을 이용해서 만들었던 간단한 앱이다. 주요 프로젝트에 쓰일 기술을 테스트하려던 목적도 있었다. 우리가 개발한 십이지신(12지신) 캐릭터를 활용해서 타투 스티커를 만들어냈으니, 구매하기 전에 시연해볼 수 있는 앱도 한번, 정말 아.. 2020. 7. 11.
열두 동물 타투 스티커에서 민화 스타일 난다? 타투를 해보고 싶지만, 몸에 계속 남는 게 싫다면? 실제로 몸에 새기는 과정을 블로그로 후기를 읽어보니, 만만해보이지 않는다. 잘하는 타투이스트에게 받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그리고 제대로 된 타투를 갖기까지 시간도 한달 넘게 걸리고 비용도 제법 많이 든다. 이런 생각을 갖고 있다면 헤나 물타투나 열타투가 좋아보인다. 두개를 비교해본다면 나는 열타투가 훨씬 편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손가락 열을 이용해서 꾹~ 누르기만 하면 되니까. 아무래도 물 묻히고 닦고 이런 과정이 필요 없으니 확실히 편하다. 그리고 일부러 띠어내지 않는다면 2주 정도 유지된다. 어느 날 우연히 미용실에서 앉아서 보그 잡지를 뒤적거리다가 유아인의 팔뚝에 새긴 타투 사진을 발견했다. 진짜는 아니겠지? 가만히 들여다보고 있자니, 다시 .. 2020. 7. 6.
12지신 캐릭터에서 북유럽 가문 문장 스타일 난다? 12 지신 혹은12 간지라고 하면 어딘가 진부한 느낌이 든다. 하지만 동시에 자신을 상징화시키기 좋은 걸로 이만한 게 있을 까도 싶다. 또래 친구들끼리 동질감을 주기에도 좋다. 어느 날이었던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 진부한 십이간지(십이지신)라는 민화적 주제를 새롭게 해석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한국적이기보다는 나름의 북유럽풍으로 간결하면서 가문 문장 같은 느낌이 나게 디자인을 하게 되었다. 가문 문장 분위기를 냈으므로, 처음으로 해본 게 포스터 작업이었다. 그때 당시 마친 전시회도 참석할 예정이라, 필요하기도 했고. 이후에 이것을 시작으로 다이어리 스티커나 미니멀한 타투 스티커, 야광 폰케이스, 손거울 등등에 적용해보기 했다. 이 글을 쓰고 있으니, 이 12가지 캐릭터를 고르기까지 버려진 많은 디자인들.. 2020. 7.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