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온택트2

난 아직도 넷플릭스 구독자가 아니다. 코로나19로 거의 모든 분야에서 소비와 유통하는 방식을 바뀌어야 하는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방송의 경우에는 특별히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만나고 있는 분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미래의 잠재 고객들을 앞당겨 확보하는 서비스들도 늘기도 했다. 이 와중에 나는 50대이지만 꿋꿋하게 아직 넷플릭스를 가입하지 않았지만. 대신에 나 자신도 모르게 유투브를 TV보다 많이 보게 된 것은 확실히 코로나19의 여파로 생각된다. 그 여파로 기존 미디어에서 양질의 광고주를 확보하는데 겪고 있던 어려움이 더욱 커졌다는 걸 어렵지 않게 눈치챌 수 있었다. 드라마에서 그런 현상은 더욱 두드러졌으니까. 먼가 더 나은 방법을 찾아야하지 않나 하는 안타까움이 들기도 한다. 어색한 광고 장면.. 2020. 8. 21.
차별적이고 독창적인 콘텐츠를 찾고 있습니다 이세돌이 알파고에 불계패를 당했을 때 우리는 인공지능(AI)가 특이점(Singularity)에 왔다고 난리법석이었습니다. 다른 듯 비슷한 말로 임계점(Critical Mass)이란 말도 있죠. 성공하려면 이러한 "점"들을 넘는 순간이 내게도 찾아와야 하겠죠. 그러려면 어떠한 컨텐츠나 서비스를 만들어야 하는 것인가? 대중적이지 않아도 확실하게 취향 저격을 할 수 있는 그 무엇을 내놓을 수 있다면, 그게 성공 확률이 높아집니다. 거기에도 논란까지 더할 수 있다면 그 파워는 더 커질 수 있겠죠. 특정 소수만을 공략하는 콘텐츠 예를 들여다보다 보니, 드는 의문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바보 같은 소리 일지 모르겠지만, "다 이렇게 될 때까지 노력하고 버티려면 자금이 있어야 하지 않나? 아니면 내 콘텐츠에 대한 팬덤.. 2020. 8.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