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살롱문화2

남의집 : 취향 공유 커뮤니티 서비스 집으로 떠나는 가깝고 안전한 거실여행이라... 나도 2019년 초반에 비슷한 생각으로 살롱 문화를 꿈꾸며 나만의 작은 공간을 만들었다. 그러나 당시 나는 사업에 지친 때고, 2번의 플랫폼 사업에 질려있던 터라, 플랫폼으로 풀 것을 거부했는데, 누군가는 비슷한 아이디어로 서비스를 출시했다. 여기까지는 특별할 건 없다. 누군 하고 안하고 각자의 사정이 있는 거니까. 그러나 살펴볼수록 신박한 부분이 있었는데, 초기에는 자체 개발을 최소화 하고 회사명을 따라간 걸까? 기존에 있는 남의 서비스를 여러개 이용해서 서비스를 오픈했다. 이점에서 내게는 몹시 신박했다. 안그래도 요즘 머든 직접 개발하지 않고, 이미 있는 걸로 먼가를 만들어보려 노력하고 있던 중이라 더욱 그랬다. 남의집은 의 저자 이기도 한 대표 김성용의.. 2021. 6. 12.
네이버 Modoo (모두) 사이트에 도메인 연결하기 무엇을 하며 살까 고민하다가, 차라리 내가 하고 있는 것들을 공개하고 해보면서 방향을 잡아가자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래서 네이버의 모두로 나름의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어보았습니다. 저도 서비스를 만들었던 사람이지만, 남 서비스를 그다지 이용하지 않는 편이었는데, 최근 들어 생각을 바꾸어서 기존의 좋은 서비스들을 최대한 활용해보고 있습니다. Modoo를 써본 소감을 말하자면 "참 쉽다. 그러나 기능이 많아서 조금은 복잡하다." 입니다. 여기서 "복잡하다"라는 의미는 그만큼 네이버에서 제공해주는 것이 많다는 의미입니다. 소위 네이버 랜드에서만 활동한다면, 서비스들간의 연계성은 정말 훌륭합니다. 그리고 늘 부족한 "타서비스로의 확장성"도 어느 정도는 아주 조금이지만 개선된 일면도 보이더군요. 이렇게 저렇게 사.. 2021. 3. 4.